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포럼’에서 잃어버린 ‘평화’를 되찾자

2017년 06월 09일(금) 11:23
김태석 도의원 news@jejusori.net

[의정칼럼] 제주특별자치도 의회운영위원장 김태석

잔치는 끝났다. 지난 531일부터 62일까지 사흘간 아시아의 미래 비전 공유를 주제로 진행된 제12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 폐막했다. 이번 제주포럼은 글로벌 이슈를 보는 깊은 통찰과 다양한 협력모델을 제시해 새로운 아시아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공존의 미래를 준비하는 길잡이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12회째를 맞이하는 제주포럼은 해마다 그 규모나 내용면에서 확장과 성장을 거듭해오고 있다. 전 세계 81개국 5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안보, 경제·경영, 환경·기후변화, 여성·교육·문화, 글로벌 제주 등 5개 분야를 중심으로 75개 세션이 진행된 이번 제주포럼은 한국과 미··일의 대북정책, ·중 수교 25주년 평가와 과제, 북핵 문제, 아시아 핵 경쟁 억제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를 반영한 세션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제주4.3, 동아시아 여성과 소수자의 인권을 주제로 이번 제주포럼에서 처음으로 운영되는 4.3세션과 제주의 유산인 해녀문화를 지키고 세계화를 위한 과제를 모색하는 제주해녀문화 세션등 제주와 관련된 세션이 관심을 끌었다. 필자가 참여한 아시아 지방의회의 발전 및 교류 활성화 방안평화 도시 연대등 제주가 중심이 되고, 제주의 역할을 확대할 수 있는 주제가 늘어난 것도 고무적으로 평가된다.

비록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지는 못했지만, 영상 축사를 통해 제주의 아름다움과 그 아름다움 속의 아픔을 소개하고 제주4.3에 대한 국가책임을 다시 한 번 약속했다. 또한 한반도문제에 대한 자주적인 해결과 한반도 평화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함으로써 문 대통령의 제주도민과 제주포럼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같은 내·외형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제주포럼이 다보스포럼과 같이 명실상부한 세계적 포럼으로 재탄생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첫째, 제주포럼의 정체성과 지향점을 명확히 하고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 2001년 시작된 제주평화포럼이 유감스럽게도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부터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으로 바뀜으로써 제주포럼에서 평화라는 정체성이 사라져버렸다. 이후 특성화되지 않고 여러 다양한 주제를 나열하는 국제적인 종합포럼을 정체성으로 내세우면서 오히려 그 정체성과 전문성을 잃어버리고, 종류에 비해 먹을 것 없고 질 낮은 종합선물세트에 불과하다는 뼈아픈 지적을 받고 있다. 잃어버린 평화를 되찾아오고, ‘외교·안보중심의 제주포럼이 아닌 평화의 제주포럼이 되기를 그리고 인권통일로 그 정체성과 전문성을 확장해나가길 희망한다.

둘째, 개론적인 논의 수준에 머물러 있는 제주포럼의 의제를 보다 심화·발전시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세계 각국의 정치지도자와 정부관료, 학자 등 전문가 중심의 그들만의 포럼을 벗어나 참여 대상의 확장이 요구된다. 도민과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 제주공동체의 주체들이 주도적으로 지역의제를 세계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글로벌 이슈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단순한 청중으로서의 참여가 아닌 의제를 던지고 의제를 실천할 주체로서 제주도민의 참여가 절실하다.

셋째, 제주포럼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 그동안 세계 정상급 지도자들의 외교·안보 관련 중대 제안이 쏟아져도 글로벌 의제로서의 채택은 물론 우리 정부의 정책의제로도 채택되지 못하고, 회의장을 벗어나지 못한 채 사라지고 있다. 제주포럼에서의 실질적인 논의와 제안들에 대해서는 그 실현 가능성을 살핀 뒤 정책에 적극 반영시켜 도민들에게 그 혜택이 돌아가게 만들어야 한다. 제주포럼의 모든 것들이 결국 제주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어야 한다.

그동안의 제주포럼이 세계 속에 제주를 알리는 역할에는 충실했는지 모르지만,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적·경제적 성과를 가져온 국제행사인지는 의문이다. 12회째인 올해에야 처음으로 4.3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을 뿐, 그동안의 제주포럼이 직접적인 도민의 삶이나 자발적인 참여와는 거리가 멀고, 강정해군기지 문제와 같이 지역의 갈등해결과는 동떨어진 현실감 없는 딴 세상의 이야기일 뿐이었다.

김태석(기고 180).jpg
▲ 김태석. ⓒ제주의소리
마침, 원 도정에서 제주포럼의 내용과 성과에 대해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글로벌 평화 플랫폼으로서의 포럼 역할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하니, 제주포럼에서 잃어버린 평화를 되찾고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역할로 지속가능한 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을 가져오기를 기대한다.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 김태석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노형동민 2017-06-09 14:56:08    
제주포럼이 국제적인 종합포럼을 정체성으로 내세우면서 그 정체성과 전문성을 잃어버린 질낮은
종합선물세트에 불과하다는 김태석의원의 지적처럼, 세계 각국에서 온 그들만의 포럼에서 벗어나
제주공동체의 주체들이 주도적으로 지역의제를 세계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글로벌 이슈로 발전시키려는 제주도민의 참여와 의식 변화가 절실하다고 본다. 즉, 제주포럼의 모든 것들이 결국 제주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야 진정한 제주포럼이 될수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금번 제주포럼 기간중 보여준 김태석 의원의 글로벌한 마인드와 메가와티 인도네시아 전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 등 활약상을 보며 제주포럼의 발전가능성을 예상해 본다
116.***.***.19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