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공무직노조 제주 "초등 돌봄, 지자체로 이관 하지마"

2017년 09월 08일(금) 11:13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초등 돌봄교실을 지자체로 이관할 것을 교육부에 제안하려는 가운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가 “지자체 이관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8일 성명을 내고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은 돌봄 질 저하와 돌봄전담사 고용불안을 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학교를 중심으로 다양한 교육복지활동이 확대된 이유는 학교가 안전하고, 접근성이 높은 신뢰할만한 기관이기 때문이다. 초등 돌봄교실도 학교기관에서 운영돼 안정성이 보장됐다. 지자체 등이 운영하는 지역아동센터는 대부분 민간위탁으로 운영된다”고 말했다.

이어 “학부모들은 돌봄교실 운영 주체가 학교라는 사실에 신뢰를 갖고 돌봄교실을 이용했다. 돌봄교실을 학교 밖으로 이관하는 것은 학생과 학부모를 학교 밖으로 내쫓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지자체로 이관되면 돌봄교사들은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초등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