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들 생존 수영 위해 '제주도-교육청-해경' 손 잡아

2017년 09월 11일(월) 18:06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70911 생존수영 업무협약(삼성초) DSC_2304.jpg
▲ 왼쪽부터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원희룡 제주도지사, 윤성현 제주해경청장.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이 생존 수영 교육 등 해양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손을 잡았다.

원희룡 도지사와 이석문 도교육감, 윤성현 제주해경청장은 11일 오전 11시 제주시 삼성초등학교에서 ‘생존수영교실 등 해양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MOU에 따라 세 기관은 청소년 생존수영교실 운영에 필요한 인력, 예산, 시설 확충, 지원 등에 협력키로 했다.

또 해양안전교육과 함정 체험, 도민 대상 수영교육도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세 기관은 △쾌적하고 안전한 바다 조성을 위한 테마별 안전문화 캠페인 추진 △해양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세미나, 학술대회 등 문화‧교육 사업 등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원 지사는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지만, 수영 기반 시설 등 인프라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제주도 차원에서 수영 시설 확충을 비롯해 해양문화·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생존 수영 교육에서 안전이 중요하다. 안전 문제가 해소되면 수영 교육이 활성화될 것”이라며 “생존 수영을 시작으로 제주 학생들이 해양 레저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교육 토대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청장은 “제주 아이들이 생존 수영을 통해 바다를 누빌 수 있어야 한다. 생존 수영 교육과 해양 문화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해경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