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학생문화원, 공립 대안학교 운영 내실화

2018년 02월 05일(월) 11:51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제주학생문화원이 ‘공립 대안교육위탁교육기관’ 운영 내실화를 꾀한다.

학생문화원은 올해 학업중단위기 학생 안전망 확보와 학업 중단 예방 관련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주요 과제는 △학업중단 위기학생을 위한 공립 대안교육위탁교육기관 운영 △꿈과 감성을 키우는 교육·문화·예술 활동 운영 △예술인재 육성을 위한 영재교육원 운영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평생교육 지원 △학생상담 활동 내실화 등이다.

학생문화원은 고등학교 과정 1년 2학기제를 운영하고 있다. 2016년부터 2년간 학생 50명이 학생문화원을 거쳐 학교로 복귀했다.

올해는 1학기에 고2·고3, 2학기 고1·고2 학생 대상 교육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4.3 70주년을 맞아 평화와 인권을 주제로한 초청공연도 예정됐다. 또 제주교육문화예술축제를 비롯해 진로체험의 날, 고3수험생을 위한 특별 힐링프로그램 등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장지순 학생문화원장은 “예술교육지원센터로서의 중추적 역할을 통해 학생과 주민들에게 도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