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옛 제주영상위 직원들, 설 앞두고 급여 못 받는 사연

2018년 02월 08일(목) 15:20
한형진 기자 cooldead@naver.com
예산 편성 상 콘텐츠진흥원 설립 전까지 지급 못해...“제주도, 예산 승계 고려 없이 계획"

옛 제주영상위원회(영상위) 직원들에게 이번 설 연휴는 유독 추운 나날이 될 전망이다. (재)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콘텐츠진흥원)이 출범할 때까지 급여를 지급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29일 임시 총회를 열어 해산이 결정된 제주영상위원회는 인원, 기능 모두가 콘텐츠진흥원으로 흡수된다. 문제는 제주도가 올해 영상위 예산을 모두 콘텐츠진흥원 항목으로 편성하면서, 기관 설립이 늦어질수록 인건비를 포함한 예산 사용도 함께 늦어지는 형국. 

실제 영상위 직원 모두 1월 급여를 받지 못했다. 콘텐츠진흥원은 빨라도 2월 말에야 만들어질 예정이라 2월 급여도 힘들게 됐다.

▲ 김명만 의원.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김명만 위원(이도2동을, 더불어민주당)은 8일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 업무보고에서 “설립도 안된, 사실상 유령기관이나 다름 없는 콘텐츠진흥원이 영상위 예산을 가지고 있다. 애초 예산은 영상위 항목으로 잡고, 나중에 승계하면 문제가 없는데 굳이 콘텐츠진흥원 예산으로 넣었다”며 “이런 상황을 예측을 못한 거냐. 직원들은 설 차례도 지내지 말라는 거냐”고 김홍두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에게 따져 물었다.

김 국장은 “밀린 급여는 설립 후에 모아서 지급할 수 있다는 변호사 자문도 얻었다”며 “(직원들이) 아픔을 조금만 이겨내면 상황은 금세 바로 잡힐 것이다. 필요하다면 제가 개인적으로 (돈을) 빌려드리겠다”고 멋쩍게 웃어보였다.

이와 관련해 영상위 관계자는 “예상보다 설립 절차가 늦어지면서 어쩔 수 없게 돼 버렸다”고 씁쓸한 소감을 내비쳤다.

콘텐츠진흥원은 영상위, 아시아CGI센터, 제주테크노파크 문화콘텐츠 분야를 합친 통합 재단이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아ㅣ 2018-02-09 10:44:26    
지 월급아니라고 말 막하는거보소
저 김 국장 월급 다 떼다가 직원들 월급으로 먼저주고, 2월말에 월급 받아가라 퉤
58.***.***.76
profile photo
ehals 2018-02-08 22:26:59    
아마츄어 공무원들...
담당 국장이 할 소리냐? 개인적으로 빌러준다고...?
공과 사를 구분도 못하고...사전에 예견도 못하고 예산 편성을 했나? 한심...
14.***.***.4
profile photo
도민 2018-02-08 19:05:43    
아맹 겅해도 맹질 떡값은 줘야주..
218.***.***.147
profile photo
시민 2018-02-08 18:18:19    
공무원들 일처리가 영
당연히 이런문제를 예상할 수 있는데
자신들 문제라면 이렇게 할까^
그리고 영상위원회 직원들도
승계 등을 동의할때 이러한 문제를
예상하고 지적 할 수 있어야 하지 않았을까^
회계등 예산 부서에서 당사자들을 위한
문제를 예상하고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이 없는
것일까?
아마추어 처럼 일하는 공무원들을 대하는
도민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공무원들 미숙한 일처리로
피해보는 도민들이 많다.
각성하고 일처리들 똑바로 하기들 바란다.
223.***.***.10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