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살 관광객, 제주 첫날 용의자·투숙객과 술자리

2018년 02월 12일(월) 11:07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1.jpg
▲ 제주를 찾은 20대 여성 관광객이 숨진채 발견된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폴리스 라인이 처져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제주의소리
경찰,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용의자로 특정...사건 후에도 한동안 게스트하우스 관리 

제주지역의 한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20대 여성 관광객이 숨진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 경찰이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을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뒤를 쫓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1일 낮 12시 20분쯤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인근에서 여성 관광객 A(26)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7일 오전 8시 30분 울산에서 관광차 제주에 입도한 뒤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머물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튿날부터 연락이 두절되자 A씨의 가족들은 10일 오전 10시45분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신고 하루만에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목이 졸린 흔적이 있는 A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7일 오후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묵으면서 투숙객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관리인을 비롯해 투숙객 10여명이 함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술자리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수사망을 좁혔고, 유력한 용의자로 사건 직후 사라진 뒤 연락이 두절된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34)씨를 지목했다. 이미 A씨의 시신에서 B씨의 지문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시점을 8일 새벽쯤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는 사건 직후에도 게스트하우스 관리 업무를 맡다가 지난 10일 오후 저녁 항공편으로 다른 지방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경기도 인근에 있는 것으로 보고 행방을 쫓고 있다.

이 게스트하우스는 소유주가 따로 있고 소유주가 관리인 B씨에 영업과 관리를 맡겨 이익을 분배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2일 오후 2시 A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하고 정확한 사인을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