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마라도 인근 항해하던 유조선서 중국인 질식사

2018년 02월 14일(수) 18:38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10.jpg
▲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이 14일 제주도 서귀포시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질식사한 중국인 선원을 헬기로 이송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14일 낮 12시15분쯤 서귀포시 마라도 남쪽 약 120km 부근 해상을 지나던 홍콩선적 유조선 C호(3만2534t)에서 선원 칸모(49)씨가 질식사했다.

칸씨는 청소를 하기 위해 화물창고 안으로 들어가던 중 배관에서 새어나온 파라핀유( paraffin oil)를 흡입해 쓰러졌다.

이를 발견한 동료는 선사대리점을 통해 제주해경에 구조를 요청했다. 제주해경청은 곧바로 헬기를 사고 현장에 보내 오후 4시35분쯤 제주공항으로 이송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