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판 미슐랭 가이드, 시작은 가성비 높은 횟집!

2018년 03월 13일(화) 09:08
김석희 news@jejusori.net
작가집단 ‘예담길’은 예술을 이야기하며 길을 걷는 문학인들의 모임입니다. 김광렬(시인), 김대용(번역가), 김병택(시인·비평가), 김석희(소설가·번역가), 김희숙(무용가), 나기철(시인), 문무병(시인·민속학자), 양원홍(시인), 장일홍(극작가·소설가)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예담길이 찾아가는 ‘제주도내 맛집’을 월 1~2회 연재합니다. 이 맛집 기행은 한 사람이 맛집을 소개하던 종래의 방식에서 벗어나, 예담길 멤버들이 함께 참여하되 1인이 집필하는 ‘다자참여-대표집필’의 형식으로 쓰여집니다. 이러한 방식은 한 개인의 기호나 취향 등 주관적 판단에 맡기지 않고 여러 사람이 평가에 참여하므로 보다 객관적이고 타당성·공정성을 확보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맛집의 주 메뉴에 대한 다양한 평가가 이뤄질 것이며, 평가 기준을 다섯 단계로 나누어 예담길 멤버들이 각자의 별점(★)을 부여함으로써 ‘제주의 미슐랭 가이드’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편집자 주]

[작가집단 예담길의 맛집기행] (1) 제주시 외도동 횟집 ‘사방팔방’

‘예담길의 맛집기행’을 시작하면서 첫 번째 맛집으로 택한 곳은 제주시 외도동에 있는 ‘사방팔방’이다. 내가 이 횟집을 처음 만난 것은 꽤 오래전, 이곳이 연동 어느 뒷골목에 있을 때였다. 맛도 일종의 기억이라서, 좋은 맛이든 나쁜 맛이든 한번 각인되면 좀처럼 잊기 어렵다. 그래서 좋은 맛에 걸리면 단골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나도 단골이라고 하기엔 그렇지만 두어 달에 한번은 들르곤 했다. 그러다가 식당이 없어져 아쉬웠는데, 외도동으로 이사했다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참 반가웠다. 내가 만나는 모임도 종종 이곳에서 회식을 가졌고, 육지에서 친지가 찾아오면 이곳으로 데려가 맛을 대접하기도 한다.

이 집의 메뉴는 단순하다. 삼치회·고등어회·모둠회까지 달랑 이 세 가지뿐이다(각기 대·중·소로 나뉘어 있다). 모둠회에는 광어·황돔·방어 따위가 철에 따라 추가된다. 삼치회든 고등어회든, 먹는 방식은 다른 식당과 크게 다르지 않다. 마른 김에 깨소금 밥을 약간 깔고 그 위에 양념장 적신 회를 한두 점 올리고, 잘 익은 파김치를 얹어서 입으로 가져가는 것이다. 함께 나온 깻잎지에 싸서 먹기도 한다. 이 집에서는 회가 차가운 옥돌판 위에 나오기 때문에 마지막 한 점까지 그 싱싱함이 그대로 유지된다. 쓰끼다시(곁들이 안주)도 구성이 알차고 푸짐해, 그 하나하나가 입맛을 자극하면서 달래준다. 곁들이 안주 때문에 이 집에 간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0803121755484164500536.jpg
▲ 제주시 외도동 횟집 '사방팔방'의 모둠회. 사진=예담길.
0803121755484164500535.jpg
▲ 제주시 외도동 횟집 '사방팔방'의 모둠회. 사진=예담길.

제주시내에 고등어횟집은 널려 있다. 삼치횟집도 여러 곳이다. 그래도 내가 이 집을 즐겨 찾는 이유는, 그 싱싱한 맛은 기본이고, 이른바 ‘가성비’가 높기 때문이다. 가격에 비해 맛이 좋다는 얘기인데, 비싸서 고급이거나 싸서 비지떡인 거야 당연하다면 당연한 것이니 따로 내세울 것도 없다. 그러나 ‘이 가격에 이 맛이라니!’ 감탄을 자아내는 맛은 감동마저 준다. 아마 그래서일 것이다. 이 집에는 충성파 고객이 많다. 연동에 있을 때 찾던 손님들이 외도까지 수고를 마다않고 찾아간다. 그 감동을 즐기고 싶어서 찾아가는 것이 아니겠는가. 신제주에서 20년 영업했고, 2015년 봄에 외도로 옮겼다. 그때나 지금이나 어머니와 아들의 콤비플레이가 이 맛집의 비결이다. 아들은 주방에서 회를 뜨고 어머니는 홀에서 상을 차린다. 그렇게 빚어낸 맛에서 ‘사방팔방’의 매력이 나오는 것이다.

제주은행 외도지점 옆 골목에 있다. 오후 4시 30분에 문을 열고, 둘째 넷째 일요일에 쉰다. 가격은 중(中) 메뉴가 고등어회 6만원, 모둠회 7만원. 미리 예약하고 가는 게 좋다(전화: 064-743-4080). <대표집필: 김석희>

※ 예담길 멤버들의 촌평과 별점

•고소하고 짭조름한 바다냄새가 혀끝에 스며 번지는 감미로운 시간/ ★★★☆(김광렬)
•살아 숨쉬는 청정 제주 바다의 숨결을 맛보다/ ★★★(김대용)
•입속에서 살아 움직이는, 다양한 빛깔의 모둠회 맛/ ★★★★(김병택)
•돌 위에 놓여진, 쫄깃쫄깃 입안을 녹이는 모둠회의 맛/ ★★★☆(나기철)
•사방팔방으로 멜 들어오난 맛도 좋아라/ ★★★★(문무병)
•싱싱한 고등어 한 점에 잘 익은 파김치가 곁들여진 오래된 맛/ ★★★(양원홍)
•각종 해산물을 오밀조밀 차려놓은 맛의 백화점/ ★★★(장일홍)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짜증 2018-03-14 18:54:15    
기사 짜증 지대로다. 이러니 시골 기레기라고 하지.
27.***.***.190
profile photo
도민 2018-03-13 22:52:43    
개나 소나 미슐랭이래

121.***.***.53
profile photo
가성비 2018-03-13 20:51:27    
메인 회만 나와서는 가성기가 좋다고는 인정 못받겠네요
밑반찬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설명도 부족하구요
가게 전체적인 느낌과 밑반찬이 나오는 순서 종류 등 상세히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주판 미슐랭이 아닌 지금은 개인적으로 홍보(?)로 느껴질수 밖에 없네요
182.***.***.47
profile photo
옥여사 2018-03-13 17:57:27    
사진으로 보니 실제로 먹어보고 싶은...
27.***.***.118
profile photo
상현맘 2018-03-13 17:57:03    
외도동에 횟집이 있었다는걸 몰랐는데 이 기사를 통해 알았네요~~
한번 가서 먹어봐야 할듯요~~
27.***.***.118
profile photo
빈수레1 2018-03-13 17:10:26    
장소나 사람을 친소에 따라 평가하는 일은 앞에 말씀하신 분들과 같은 의견으로 반대합니다. 그러나 사회적으로 특히 문화적으로 제주의 삶을 그래도 풍부하게 베풀며 가꾸고 있는 예술인들이 자신들의 문화적 소통과 시대정신을 논하는 자리를 지역에 공유하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1회를 읽으면서 성공하리라는 예감이 듭니다. 다음회가 기다려 집니다.
119.***.***.73
profile photo
2018-03-13 11:33:36    
어렵다
맛집소개라
최근에는 홍보하는곳에는 ㄱ
112.***.***.87
profile photo
제주도민 2018-03-13 11:22:31    
음식전문가 아니면서 맛집을 다룬다는 것
대단히 좋지 않아요
맛은 미사여구로 포장되는 것이 아니니까요
과연 이 집이
맛집 대열에 오를 정도가 될까요?
220.***.***.54
profile photo
고고 2018-03-13 10:59:49    
기사의 내용이나 사진이 맛집 블로거만도 못해 보입니다. 글은 설득력이 떨어지고 사진은 너저분해 보여 가고 싶은 마음이 전혀 안듭니다.
220.***.***.111
profile photo
하르방 2018-03-13 10:27:36    
맛집은 자기 주관이 강하고 친소관계에 의해 평점이 달라질수 있고
추후 홍보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으니

맛집광고형 기사는 자제해주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112.***.***.236
profile photo
제주사랑 2018-03-13 15:35:51    
우리지역 문화계 리더라는 분들이 이좋은 봄날에 고작 맛집기행인가요
각자의 입맛 다르고 숨은 맛집기행도 좋지만
그정도의 유명세라면 문화인으로의 품위나 예술적 향기로 제주의소리도 취재 부탁합니다
122.***.***.34
profile photo
이종창 2018-03-13 10:08:00    
좋은 시도입니다....제발 인터넷 블로거들에 의해 왜곡된 제주의 맛집들 많이 소개바랍니다.
218.***.***.8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