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귀포시 주민들의 도시재생 아이디어는?

2018년 07월 19일(목) 18:19
한형진 기자 cooldead@naver.com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 서귀포 원도심·대정읍 교육과정 마무리

서귀포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주민 주도에 의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는 ‘2018 서귀포시 원도심·대정읍 도시재생대학’ 졸업식을 12~13일 개최했다. 

이번 교육은 지역 맞춤형 사업 발굴, 지역 활동가 양성을 목표로 지난 4월 개강해 공통이론과정 4주, 문제해결과정 8주로 나눠 총 12주에 걸쳐 진행됐다.

cats.png
▲ 제공=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

12일 서귀포시 원도심 과정 졸업식에서는 ▲할망&하르방 게스트 하우스 운영, 체험프로그램 개발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년 커뮤니티 공간조성, 활성화에 대한 사업이 제안됐다.

3일 대정읍 과정 졸업식은 역사문화활성화팀, 주거환경개선팀, 지역상권활성화팀 등 모두 3팀의 발표가 있었다. 이들은 대정읍의 역사문화자원을 엮은 테마길, 유휴 노동력을 활용한 주거환경개선 개선사업, 유휴 공간자원을 활용한 지역상권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cats2.png
▲ 제공=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

현재 서귀포시는 원도심 중앙동 일원을 ‘중심시가지형’으로, 대정읍 상·하모리 일원을 ‘일반근린형’으로 2018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신청해 심사 절차를 밟고 있다. 선정될 경우 활성화계획 수립 후 2019년부터 도시재생사업을 시행한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