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교 노동자 정규직 전환 집중교섭 나서라"

2018년 09월 19일(수) 10:59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1.jpg
▲ 19일 오전 제주도교육청 기자실 앞에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교섭기구 구성을 촉구하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오전 10시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 여부만을 다루는 교섭기구를 구성하고 집중교섭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교육청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는 1177명의 기간제 비정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여부를 심의했고, 그 결과 돌봄전담가 93명과 개관시간연장노동자 14명에 대해 전환을 결정했다. 전환 권고까지 포함해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9%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17개 시도교육청의 전국 평균 전환 비율이 11% 수준인데, 도교육청의 전환율은 이보다도 낮은 9% 수준"이라며 "도교육청은 23개 직종 1059명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무기계약 전환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냈다. 교육청의 자의적 판단으로 전환 예외 사유를 달아 정부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은 것"이라고 성토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교육청 정규직전환심의위는 미전환 직종에 대해 노사협의를 통해 정규직 전환 여부를 결정하라고 도교육청에 권고했다"며 "도교육청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공동교섭 기구 구성 및 집중교섭을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도교육청 노사전문가협의체는 청소, 경비 용역노동자 182명 전원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하라는 결정을 했다"며 "도교육청이 간접고용노동자 전원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했듯이 기간제노동자에 대해서도 통 큰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