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을 이장이 알려주는 제주 추자도 명소는 무엇?

2018년 10월 11일(목) 13:28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마을 이장이 알려주는 섬속의 섬 제주 추자도 명소는 어딜까. 

제주관광공사는 마을관광 활성화 프로젝트 ‘요리(里)보고 조리(里)보고’ 세 번째 추자도편을 11일 발표했다.

제주 섬 북쪽 약 54km 해상에 위치한 추자면은 4개의 유인도와 38개의 무인도로 구성됐다. 다양한 어종이 분포해 낚시 명소로 꼽힌다.

행정구역상 제주도에 속하지만, 전라도 풍습도 갖고 있는 추자 마을 이장이 추천한 요리보고 조리보고는 △하루는 짧아요, 바람이 허락하는 섬-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아름다운 풍경에 담긴 슬픈 모정-황경한의 묘·눈물의 십자가 △짙푸른 추자도를 한층 더 생기있게-영흥리 벽화골목·추자초 등이다.

또 △추자도가 잊지 않은, 잊지 못할 고마움-최영장군사당 △온가족이 느끼는 짜릿한 손맛-후릿그물낚시·가족낚시 체험 △따로 또 같이, 추자도의 모세의 기적-다무래미 △추자도의 시작과 끝은 제철 생선과 함께-굴비정식과 삼치회 등이다. 

고려시대 원나라 목호 반란 토벌을 위해 이동하던 최영 장군은 풍랑을 피하기 위해 추자도에 잠시 머문다. 추자에 머물던 최영 장군은 그물 낚시법을 전파했고, 추자 주민들은 풍족한 삶을 누리게 됐다.

추자 주민들은 최영 장군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기 위해 사당을 지어 제를 지내고 있다.

다무래미는 해수면 높낮이에 따라 섬이 되고, 산이 되는 곳이다. 추자도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곳이다.

해질녘 추자 10경 중 하나인 붉게 빛나는 직구낙조의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다.

공사는 “추자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여행자 센터도 개소했다. 추자도에서 여행을 하다 정보를 얻고, 휴식도 가질 수 있다. 다양한 콘텐츠 발굴을 통해 추자 관광에 맛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터.jpg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