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시민단체 “원희룡 지사 자진사퇴로 책임져야”

2018년 12월 06일(목) 13:31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영리병원 조건부 허가 결정과 관련해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6일 성명을 내고 지사직 자진 사퇴를 통한 정치적 책임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원 지사는 도민과 약속을 지키기 않고 영리병원을 강행하는 최악의 선택을 했다”며 “숙의민주주의 결과 존중의 공약 파기로 민의는 철저히 짓밟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 지사는 그동안 공론조사 결과에 충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반복해 왔다”며 “그런데 갑자기 대안이 없다며 강행으로 돌아선 것은 도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맹비난했다.

연대회의는 “정말 대안이 여의치 않았다면 강행이 아니라 공론의 장이 먼저였다”며 “독선과 밀실협의로 공익적이고 현명한 대안을 만들 도민공론의 기회조차 날려버렸다”고 밝혔다.

이에 연대회의는 “원 지사가 지방선거를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해 벌인 거짓 공약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원 지사가 질 수 있는 책임은 자진 사퇴뿐”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와 집권여당 지역 정치인들을 향해서도 “관망하지 말고 당장 영리병원을 멈추기 위한 대응에 나서라”며 “시민단체는 영리병원 허가 철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사퇴가 오히려 낫네 2018-12-06 16:30:03    
멍청한 윈지사가 현명하게 자진 사퇴하겠나.
멍청하게 주민소환제로 해임당하는 첫주자로 기록되게 하자!!!
122.***.***.199
profile photo
사퇴하라 2018-12-06 13:50:38    
자진사퇴를 통한 정치적 책임...옳소!!!
117.***.***.11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