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세기 이어온 학교도서관 제주원도심 문화공간 재탄생

2018년 12월 07일(금) 11:14
문준영 기자 moonsoyo@jejusori.net

1968년 건립 제주북초 김영수도서관, 마을도서관 새단장…원도심 재생 첫 결실 

IMG_7880.JPG
▲ 리모델링이 완료된 제주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을 둘러보고 있는 아이들. ⓒ 제주의소리

제주시 원도심을 지켜온 제주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이 50년만에 마을도서관으로 재탄생했다. 1968년 기업인 故 김영수씨가 모교에 대한 애정으로 지은 학교도서관은 이제 책으로 원도심 곳곳을 연결하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본래의 멋을 살려 새단장한 모습이 7일 준공식을 통해 공개됐다. 학교도서관과 사용하지 않던 창고와 관사를 활용해 지상 2층, 건축연면적 365.03㎡ 규모로 확장 리모델링됐다.

작년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와 제주북초는 교류 과정에서 이 공간을 의미있게 사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 뜻을 모았고,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협업을 통해 국비 등 총 9억원을 투입했다. 이 과정에서 사업계획 수립을 위한 학부모 설명회, 지역주민 워크숍, 국토교통부 주민참여 프로젝트팀 공모사업 참여 등의 절차가 진행됐다.

당분간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게 되며 사서교육, 책 모으기 등 추가 준비과정을 거쳐 내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마을도서관의 역할을 하게 된다. 제주 원도심 재생사업의 첫 결실인 셈이다. 

제주도 도시재생지원센터 김진아 연구원은 “책을 대출만 해주는 공간이 아니라 지역과 주민들과 연결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사서는 인문학, 철학, 시사 등 다양한 분야의 북 큐레이터가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IMG_7842.JPG
▲ 제주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 준공식을 축하하기 위해 몰린 학생과 지역주민들. ⓒ 제주의소리

IMG_7895.JPG
▲ 제주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 내부 모습. 옛 느낌을 그대로 살려 확장 리모델링했다. ⓒ 제주의소리

박희순 제주북초 교장은 “이 도서관의 핵심가치는 아이들을 향한 사랑”이라며 최초 도서관 기증자인 故 김영수씨의 ‘모교를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은 고향을 사랑할 줄 모르고, 고향을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사랑할 줄 모른다’는 좌우명을 언급했다.

이날 준공식 직후에는 아동들을 위한 도서관탐험대가 운영됐다. 앞으로 이 곳에서는 역사와 지역을 탐구하고 문화예술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등 책을 매개로 한 프로그램이 안을 채우게 된다.

제주북초 71회 졸업생으로 고향 원도심으로 돌아와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진행 중인 박은희 비아아트 대표는 내부를 둘러본 뒤 “정말 행복하다”고 벅찬 감정을 표현했다.

박 대표는 “어렸을 때 이용했던 학교도서관이 이젠 후배들이 꿈꿀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났다는 게 기쁘다”며 “학교와 지역사회, 교사들이 책을 매개로 함께 머무는 공간으로서 이 도서관이 할 역할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IMG_7845.JPG
▲ 제주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 내부. ⓒ 제주의소리

IMG_7851.JPG
▲ 리모델링을 마친 제주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 전경. ⓒ 제주의소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북바리 2018-12-07 16:01:57    
북교 다녔지만 여기 들어가 본 기억이 없네요
책보다는 운동장에서 노는게 더 좋았었죠~
재일교포께서 지어주신건대, 오랫동안 보존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12.***.***.58
profile photo
도민 2018-12-07 12:47:28    
와! 나도 한번 가고 싶네요! 근데 저 고재들은 어디서 구했나요! 아무리 리모델링이지만, 분위기 좋습니다.
210.***.***.81
profile photo
답답해 2018-12-07 12:34:06    
건물 도색ㅋㅋㅋ 참 할말이 읍다
아직도 실험적이고 일회성임
어제 시청한 세계테마기행 모나코편
오랜된 구도심 색감하나로 활기차고
도시와 차뱔화된 매력적인 도시가 되더라
사람들이 영감을ㅜ받을수 있는 공간을
만들자.
125.***.***.26
profile photo
몽생이 2018-12-07 15:46:09    
외부는 50년전 그대로로
내부의 고재는 전국에서 아주 어렵게 구입 했읍니다
시간되시면 한번 방문해보시고 평가를 부탁드립니다
59.***.***.220
profile photo
뺑끼사장 2018-12-08 09:59:42    
답답해 하지 마시고 직접 가서 두눈으로 보시면 분명히 다름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112.***.***.19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