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태석 의장, 기해년 새해 화두는 “도민주권-혁신의정”

2019년 01월 02일(수) 16:58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1.jpg
▲ 2일 2019년도 시무식이 끝난 뒤 의사당 현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제주도의회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2일 의원-사무처 직원 시무식 갖고 혁신의정 구현다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2019, 기해년 화두로 도민주권혁신의정을 내걸었다.

제주도의회는 2일 오전 10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무식은 김태석 의장의 신년사와 신년하례에 이어 전 직원들이 “2019년 도민들의 황금돼지구호를 외치는 새해 다짐 순서로 진행됐다.

김 의장은 신년사를 통해 상당히 어려운 환경 속에서 출발한 11대 의회가 잘 꾸려질 수 있도록 의원들을 잘 지원하면서 많은 노력을 기울여준 사무처 직원들에게 의장으로써 감사드린다며 사무처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정말 힘든 한 해였다. 선거 이후 출발한 의회라 그렇지만 7월 본회의 2, 예산심의, 행정사무감사를 비롯해 행정조사권 발동, 쓰레기, 주택, 교통, 하수처리 등 모든 분야에서 의원들이 발군의 활약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은 사무처직원과 정책자문위원들이 제 역할을 다해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jpg
▲ 제주도의회는 2일 오전 10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김 의장은 현재의 상황을 짐작해보면 올해는 지난해 그 이상으로 중압감이 클 것이라며 정보화 사회에서 도민들은 정보접근이 점점 더 쉬워질 것이므로, 도정을 견제하는 의회가 중심을 잘 잡고 한 해를 잘 풀어나가자고 독려했다.

김 의장은 특히 의회는 집행부가 99% 잘해도 1%의 잘못을 지적할 수 있어야 한다. 칭찬에 인색한 것이 아니라 그것이 의회 본연의 역할이기 때문이라며 좀 더 나은 제주, 행복한 제주, 살맛 나는 제주를 만들어가기 위한 의원사무처 직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시무식이 끝난 뒤에는 의원들과 사무처 직원들이 의사당 현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면서 결의를 다졌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라산 2019-01-02 17:13:31    
의장님은 도의장이 아니라 마치 당대표 같군요!
협치를 잘 해서 도민의 이익과 갈등을 해소하는 노력을 해야함에도 공격자의 위치에 있는 느낌은 뭡니까?
223.***.***.209
profile photo
도민 2019-01-02 21:50:24    
뭐래 도의회의 역할 중 중대한 하나가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비판이다 그것이 도민의 이익과 민의를 반영하는 길이다 이건 기본 아닌가
223.***.***.6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