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의회 문광위, ‘재밋섬 건물 매입’ 원점 재검토 촉구

2019년 01월 10일(목) 16:09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이경용(580).jpg
▲ 이경용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장. ⓒ제주의소리
이경용 위원장, “재단에 대한 기관경고 당연한 결과도민혈세 최소화 방안 모색 필요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재밋섬부동산 매입 절차가 부적정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제주도의회가 해당 사업의 원점 재검토를 촉구했다.

이경용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위원장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감사 결과는 해당 사업 추진의 부적정성을 밝힌 것이라며 기존 도의회가 지적했던 내용을 한 번 더 확인해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감사결과에 따라 재밋섬 건물 매입을 통한 사업 추진을 원점 재검토하고 계약 관련 당사자 간 신속한 협의를 통해 도민 혈세 손실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또 향후에는 재단 기금이 문화예술 시설 확대 및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라는 기본 목적에 따라 활용될 수 있도록 집행부 및 재단, 예술인 등 관계 전문가와의 논의를 통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위원회는 오는 2월 업무보고를 통해 재단의 책임 있는 후속 업무 조치 내용을 심도있게 다루겠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제주 아트플랫폼 조성사업은 재단 기금(170억원)66%113억원을 투입해 제주시 삼도2동 소재 옛 아카데미극장 건물(지하 3·지상 8)를 매입, 리모델링을 통해 광역 단위 문화예술활동의 거점으로 조성하는 내용이다.

한편 제주도 감사위원회는 지난해 725일부터 27일까지 문화예술재단을 상대로 이 사업에 대한 추가 감사를 실시, 지난 9이 제주도에 재단에 대한 행정상 조치 4(기관경고 주의 통보 1), 신분상 조치 5(경징계 경고 훈계 1)을 요구했다.

감사에서는 이사회와의 사전 공감대 부족 및 도지사 보고 미이행 기본재산관리위원회 구성·운영 불합리 도민 공감대 노력 및 도의회 보고 부적정 부동산 매매계약 부적정 부동산 감정평가 다소미흡 등이 지적됐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44 2019-01-11 15:49:22    
원희롱은 사퇴하라
14.***.***.20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