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교육행정협의회 6일 개최...고교 무상급식 해법은?

2018년 11월 05일(월) 13:19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9529_243769_1838.jpg
예산 문제로 난항에 빠진 제주 고등학교 무상급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제주도정과 제주도교육청이 머리를 맞댄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오는 6일 오전 10시30분 도교육청 5층 회의실에서 '2018 제주특별자치도 교육행정협의회'를 개최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공동의장으로 진행하는 이번 협의회는 '미래 인재 교육 및 정보화 추진 강화', '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원', '어린이 보호구역 내 보행로 확보' 등 4개 안건에 대해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고교 무상급식과 관련해서는 그간 제주도와 제주도교육청이 예산 문제로 상반된 입장을 내놓았던 사안이다.

이석문 교육감의 공약으로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9월부터 자체 예산으로 고교 무상급식 사업을 시행하고 있지만, 사실상 지방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적극 피력해왔다.

이에 원희룡 지사는 같은달 4일 제주도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무상급식 예산을 맡긴 돈 찾아가듯이 내라고 하면 제주도 입장에선 황당하다"고 다소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일사천리로 진행됐던 이전 교육행정협의회와는 달리 이날 회의는 인사말까지만 공개된 후, 안건 협의에 있어서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핵심 화두 역시 고교 무상급식과 관련한 내용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어린이 보호구역 내 보행로 확보'건도 어떻게 해결될지 관심사다. 이 또한 토지 확보에 애를 먹고 있는 제주도정과 학교부지를 내어 줄 수는 없다는 도교육청 간 입장차가 여전한 사안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행정협의회가 교육현안과 지역발전을 위해 상호간 지혜를 모으는 중요한 협의기구인 만큼 도민의 뜻이 반영된 협의결과 도출을 위해 양 기관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사시나무 2018-11-05 20:31:20    
스쿨존내통학로 확보 문제로는 교육감이 교육청 부지는 한뼘도 내줄수없다 했잖소.
아이들 안전보다는 부지확보가 우선이라는 말씀인데 그냥 제주도가 몽땅 도빡 쓸 각오가 있어야 해결될턴데. 고교무상급식은 선거공약사항이 교육청 예산으로 하면 되는데. 고교무상급식비 예산 확보도 안하고 당선만 되자는 나쁜 교육감은 결국 도민우롱죄에 해당되는 거죠? 당초에 당선되면 제주도와 협의를 해서 급식비를 확보토록 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면 몰라도..그렇다면 이석문은 참 나쁜 교육감이자 유권자를 기만하는 비양심적이고 인성이 한참 모자란 투쟁꾼인데 협의회에 가서는 윽박지르며 돈 달라고 눈깔 내리깔면 원지사는 사시나무떨듯 할거고.. 이걸 어쩐담. 속는셈치고 양보함이 정답인듯 하옵니다.
223.***.***.12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