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면은 중국과 일본에서 왔다?

2019년 02월 11일(월) 08:43
윤창훈 chyoon@jejunu.ac.kr

[윤창훈의 과학이야기] 2. 장수식품 (78) 인스턴트 라면의 역사

mart-1240330_1920.jpg

인스턴트 라면. 시장할 때, 간단히 요기하고 싶을 때 야외에서 이용하는 간편식의 대명사다. 냄비에서 끓여 먹기도 하고, 끓은 물을 붓기만 해도 즉석에서 먹을 수 있고, 아이나 어른이나 누구라도 어디에서라도 쉽게 만들 수 있으니 얼마나 편리한 음식인가! 우리들의 식생활에 가히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온 음식이다. 그러나 그 탄생의 역사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우리나라에 라면이 등장한 것은 1963년이다. 당시 삼양식품공업에서 처음 만들기 시작했다. 1961년 5,16 군사쿠데타가 일어났는데 이 때만 해도 쌀의 절대량이 부족해 배고파하는 사람이 많은 시절이었다. 정부에서는 식량증산이 주요정책의 하나였는데, 수확량이 많은 벼품종 개발을 독려하고 보리쌀 혼식 또는 분식을 권장하기도 했다.

이런 시대적 상황에 부응해 나타난 것이 라면이다. 제품이 시장에 나오면서 지금까지 먹던 국수와는 다른 맛에 라면은 빠르게 팔려나갔다. 필자도 그 때 한 봉지에 30원하던 라면을 연탄위에서 끓여 먹었던 기억이 있다.

라면은 원래 중국음식이다. 한자로는 ‘拉麵(랍면)’이라고 쓴다. 만드는 방법은 국수와 비슷하지만 국물은 멸치를 쓰지 않고, 돼지뼈를 고아 양념과 고명을 얹어서 먹는다. 중국식 라면을 인스턴트 라면으로 개발한 이는 일본인 안도 모모후쿠(安藤百福)다. 그는 이전에 여러 가지 사업을 경영했지만 실패하다가 이전부터 생각해오던 밀가루식 개발에 손대게 되었다.

개발 연구를 시작할 때 목표는 △오래 먹어도 물리지 않을 것 △보존성이 있을 것 △조리에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 △값이 쌀 것 △안전하고 위생적일 것 등 다섯 가지 조건을 만족시키는 제품이었다.

자택정원에 간이연구실을 만들어 이른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1년간 고생한 끝에 성공해 ‘니신(日淸)라멘’이라는 상표로 판매를 개시했는데, 곧 물품이 모자라서 고민할 정도로 잘 팔렸다고 한다.

개발과정에서 제일 애를 먹었던 것은 밀가루 반죽을 제면기에 넣으면 면줄기가 부서져 나왔던 것이다. 면줄기가 적당한 강도와 점도가 되는 것은 수분량과 밀가루에 함유된 글루텐함량이 연관됐다는 것을 나중에야 알게 됐다. 또 어려웠던 점은 면줄기의 건조과정이다. 인스턴트화하기 위해서는 면줄기를 건조시켜야 하는데, 면줄기를 햇볕에 건조시킨 후 뜨거운 물을 부으면 면의 쫄깃함도 맛도 좋지 않았던 것이다.

연구를 거듭한 끝에 면줄기를 증기로 찐 후(전분의 알파화), 기름에 튀긴 후 건조시켰더니 건조도 빠르고 맛도 개선됐다. 기름에 튀기면 면의 수분이 빠져나오기 때문에 빨리 건조된 것이다. 

현재 사용하는 인스턴트라면 제조공정은 다음과 같다. ①밀가루와 물, 간수를 섞어서 반죽을 만든다 ②반죽을 압연(壓延)롤(roll)에 넣어서 널빤지 모양을 만든다 ③제면기에 넣어서 면줄기를 만든다 ④면줄기를 증기로 찐다(이 과정에서 밀가루의 전분이 알파화한다) ⑤줄기면을 절단하고 둥근 금속용기에 넣어 성형(成型)한다 ⑥기름에 튀긴다 ⑦건조 ⑧냉각 ⑩조미료와 함께 포장 

일본에서 인스턴트 라면이 개발돼 잘 팔린다는 소식을 들은 삼양식품공업 사장 전인중 씨는 일본에 건너가 니신식품의 안도 모모후쿠 사장에게 우리나라의 식량사정을 설명하고 인스턴트 라면의 제조방법을 가르쳐 달라고 부탁했다. 지금 같으면 로열티를 내지 않으면 기술이전을 바랄 수 없지만, 그 때는 로열티 없이 기술이전을 해주었다고 전해진다.

현재 생산되는 수 많은 종류의 라면 뒤에 이런 역사가 숨어 있다는 것을 알아두면 좋겠다.

윤창훈 명예교수

1947년생인 윤 교수는 1969년 동국대 식품공학과를 졸업하고, 1981년 일본 동경대학 대학원에서 농업생명과학전공으로 농학박사를 취득했다. 1982년부터 2012년 8월까지 제주대 식품영양학과에서 교수직을 역임했다.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X

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URL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모르면 가만 있으라! 2019-02-12 20:46:47    
내가 일본에서 한 10년 정도 공부하면서 있었는데, 라면은 한국이 최초이다. 일본이나 중국에는 라면이 없다. 우동만이 있을 뿐이다. 한국의 라면은 창업주가 일본의 선진 기술을 공부한것으로 기름에 튀기는 공법은 한국식일 뿐이다. 즉 라면의 원조는 한국이고, 우동과 면의 원조는 일본과 증국일 뿐이다. 기름에 튀기는것이 라면이고 면빨요리 ㄱ 우동류는 라면이 아니다. 일본에서도 기름에 튀기는 면발식라면은 잘 모르더라. 그런걸 보면 라면은 한국이원조, 중국은 면빨의 원조, 일본은 우동이 원조이다. 교수의 말이 다 맞지않다. 모르면 가만 있으렴. 나데기는.....
211.***.***.136
profile photo
dummy 2019-02-12 22:10:50    
아닌 것 같은디!!?? 니가 틀린거 같애!!
혹시나해서 인터넷 뒤져보니 교수말이 맞아 교수도 자료 퍼온거라
175.***.***.183
profile photo
가만있으면 중간 2019-02-13 18:29:14    
이 양반은 달나라에서 왔나?
지금의 라면은 세계최초로 일본에서 개발한거 맞아요. 서양사람들도 "라멘 RaMen" 으로 부르며 즐겨먹는 음식이에요. 뭐좀 제대로 알고 얘기하심이....그리고 우동도 중국과는 상관없고 일본이 만든 음식이에요. 우동이란 말 자체가 일본어에요.
39.***.***.220
profile photo
첨언 2019-02-11 16:29:15    
일본의 日淸라면 창업주라는 安藤百福씨는 원래 재일 대만인 吳百福씨입니다.
그리고 니신(日淸)라멘’이라는 상표로 판매를 개시했다-고 했는데 조금 다릅니다.

(株)日淸食品에 -치킨라면-이라는 상표로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닭국물 맛이죠.
점점 양이 줄어 들고 쇠고기라면이나 무슨 탕면이나 된장라면이나 거의 맛이 같은
우리나라 라면 보다는 훨씬 한 수 위라고 느낌니다.
122.***.***.34
profile photo
nb 2019-02-11 12:36:18    
삼양식품의 창업주는 전중윤씨고 그아들이 전인장씨! 두이름을 혼합했어요!!
220.***.***.231
profile photo
dummy 2019-02-12 22:13:07    
니말이 맞다!!
175.***.***.183
삭제